작성일 : 18-11-09 18:53
폼페이오 美국무 오늘 4차 방북…'비핵화' 담판 전망
 글쓴이 : 송누리
조회 : 0  
도쿄에서 평양으로…김정은과 회동 예정

폼페이오 7일 평양 방문 (PG)
폼페이오 7일 평양 방문 (PG)[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사진출처: EPA)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 네 번째로 북한을 방문해 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방안을 논의한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도쿄(東京)를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전용기 편으로 이날 오전 북한 평양으로 향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다.

하루로 예정된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문에서 북미 양측은 비핵화·평화체제 구축 관련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선(先) 핵 리스트 제출'과 '선(先) 종전선언'을 놓고 북미가 힘겨루기를 해온 가운데, 지난달 평양공동선언에 담긴 북한의 비핵화 조치 및 '플러스알파(+α)', 그리고 강경화 외교장관이 최근 제안한 '핵신고를 미룬 영변 핵시설 폐기와 종전선언 교환' 등의 각종 방안을 놓고 양측이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div-gpt-ad-1487145749501-0'); } );

이번 회동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한동안 교착 상태에 빠졌던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기대된다. 특히 '제2차 북미정상회담'도 구체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일본으로 향하면서 "(이번 방북 기간) 다음 정상회담을 준비하려고 한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구체적 사안들이 곧바로 "확정될 것 같진 않지만, 최소한 장소와 시간에 대한 선택지들을 진전시켜나가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에서 일정을 마치면 곧바로 한국으로 이동해 강경화 장관과 회담 및 청와대 예방 등의 일정을 가지며, 이후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향할 예정이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일본과 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hapyry@yna.co.kr

비아그라 판매
612569
비아그라, 비아그라 구입, 비아그라 구매, 비아그라 판매에 대한 정보와 비아센터 에서 비아그라 후기 및 효과를 볼수 있는 재방문 및 재구매율 1위, 레비트라 전문사이트